강원대학교 평의원회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교육정책 자료실

> 자료실 > 교육정책 자료실
교육정책 자료실
제 목 : 김상곤 부총리 “총장 선출, 대학 자율권 보장하겠다”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7-08-24 09:15:50 조 회 : 160
내용

김상곤 부총리 “총장 선출, 대학 자율권 보장하겠다”
17일 오전 11시 故 고현철 교수 2주기 추도식 참석해 ‘대학 자율화’ 선언

김의진 기자  |  bonoya@unn.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7  14:48: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재정지원사업 통해 간선제 유도하던 방식 폐지…국립대 총장 공석도 조속하게 해결할 것”

   
▲ 故 고현철 부산대 교수 2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김의진 기자]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故 고현철 부산대 교수의 2주기 추모행사에 참석해 총장 선출과 관련해 대학의 자율화를 선언했다. 총장 공석으로 인한 대학의 혼란과 갈등 역시 조속하게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대학 자율화와 민주주의·총장직선제 등을 요구하며 투신한 고현철 교수의 2주기인 17일 오전 11시 부산대 10.16기념관에서 ‘故 고현철 교수 2주기 추도식’에김상곤 부총리도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국립대 총장 임용제도 운영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발표했다. 그는 “헌법이 보장하는 대학의 자율성을 존중하고 교육민주주의를 회복해야 한다는 고(故) 고현철 교수님의 뜻은 그간의 시대착오적이고 퇴행적인 정책들이 새롭게 거듭날 수 있는 계기를 다시 꽃피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국립대 총장 후보자 선출에 있어서 대학의 자율권을 보장하겠다”며 “대학이 구성원 의견을 모아 자율적으로 후보자 선정방식을 결정할 수 있도록 정부가 각종 재정지원사업을 통해 간선제를 유도하던 방식도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또 대학이 선정해 추천한 후보자에 대해 김 부총리는 대학 구성원 의사를 최대한 존중하는 방식으로 정부의 인사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총장 공석으로 인한 대학의 혼란과 갈등 역시 조속히 해결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김 부총리는 장기 공석으로 고통 받고 있는 대학들에 대해서 “그간의 얽힌 분쟁과 갈등을 정리하고 대학 구성원 의견과 뜻을 모아 총장이 임용될 수 있도록 신속히 절차를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총장 후보자 선정방식과 대학재정지원사업 간 연계 폐지로 후보자 선출에 대한 대학의 자율권을 보장하고,대학이 추천한 후보자에 대해서는 대학의 의사를 최대한 존중해 정부의 인사권을 행사하겟다"며 "총장 공석 상황을 조속히 해결하되, 특히 총장 장기 공석 대학의 경우 그간의 갈등과 분쟁을 정리하고 대학 구성원의 의견과 뜻을 모아 총장이 임용될 수 있도록 신속히 절차를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왼쪽)과 전호환 부산대 총장 등 故 고현철 교수 2주기 추도식 참석자들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한편 이날 추도식에는 유가족과 고인을 아끼던 동료 교수, 학생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추도행사에는 김상곤 부총리를 비롯해 전국국공립대학교수회연합회(국교련) 김영철 상임회장과 전호환 부산대 총장이 차례로 고인의 희생을 기리는 인사말을 전했다. 또 대학정책학회 조흥식 회장과 한국사립대학교수연합회 박순준 이사장,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김귀옥 상임의장이 추도사를 했다.

전호환 부산대 총장은 “고현철 교수님의 고귀한 희생으로 지켜낸 부산대의 총장 직선제는 전국 국립대 중 유일하게 대학 자율화와 민주화 정신을 지켜낸 표상이 돼 빛나고 있다”며 “교수님의 희생을 가슴 속 깊이 새기고, 부산대는 대학정신이 서릿발처럼 우뚝 선 제1의 국립대이자 전국 최고 거점국립대로서 시대정신을 굳건히 지키며 사회적 책임을 완수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 저작권자 © 한국대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