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대학교 평의원회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타대학 소식

> 평의원회 소식 > 타대학 소식
타대학소식
제 목 : 사무국장 인사 철회, 학생+교수들의 승리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7-04-14 21:00:55 조 회 : 657
내용

[단독]교육부, 교원대 사무국장 인사 철회한다

장은교 기자 indi@kyunghyang.com

지난 7일 한국교원대 학생들이 교육부 세종정부청사 앞에서 박성민 사무국장의 발령 철회를 촉구하는 피켓 시위를 열고 있다. 독자제공

지난 7일 한국교원대 학생들이 교육부 세종정부청사 앞에서 박성민 사무국장의 발령 철회를 촉구하는 피켓 시위를 열고 있다. 독자제공

교육부가 한국교원대 박성민 사무국장의 인사발령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달 17일 박성민 전 역사교육정상화추진단 부단장을 교원대 사무국장으로 임명한 지 약 한 달만의 조치이다.

이준식 교육부장관은 14일 오전 11시쯤 류희찬 교원대 총장을 만난 뒤 이같은 뜻을 전달했다. 이 장관은 이 자리에서 “교원대 구성원들의 뜻을 제대로 읽지 못한 것 같다”며 사과하고, “교원대 구성원들의 요구를 받아들이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장관은 “절차상 시일이 걸리니 열흘 정도 시간을 달라”고 양해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류 총장은 오는 17일 교수협의회 대표와 학생대표를 만나 박 국장 인사철회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박 국장의 인사발령 소식에 교원대 구성원들은 거세게 반발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주도한 실무책임자인 박 국장은 지난해 12월 국회에서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 주최로 열린 토론회에서 교사와 학생, 촛불집회를 모욕하는 발언을 한 사실이 드러나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징계를 요구받았다. 박 국장은 당시 토론회에서 “교사는 좌편향으로 설렁설렁 가르치고, 학생은 촛불집회 한다니까 우르르 가서 막 이야기한다” “좌편향 역사단체들이 돌려막기로 (검정)교과서를 쓴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박 국장의 발언이 부적절했다고 인정했으나, 징계대신 박 국장을 ‘교직원들의 총장’ 격인 사무국장직에 임명해 사실상 보은인사라는 비판을 받았다. 

교원대 학생과 교수들은 지난 달 20일부터 매일 박 국장의 인사철회를 요구하는 시위를 열었다. 교원대 구성원들은 “교원을 양성하는 대학에 교육의 근본을 모욕하고 훼손한 인사를 사무국장에 임명한 것은 교육과 학교를 모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국교원대 초등교육과 재학생과 동문들이 박성민 사무국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플래카드를 만들어 교내에 게시했다. 독자제공

한국교원대 초등교육과 재학생과 동문들이 박성민 사무국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플래카드를 만들어 교내에 게시했다. 독자제공

이 장관이 국회에서 “본부 국장을 소규모대 사무국장으로 보낸 것은 문책성 인사” ”총장과 (교원대) 반발을 무산시키는 쪽으로 얘기하고 있다”라고 발언한 뒤, 비판 움직임은 더욱 확산됐다. 교수협의회와 대학평의원회, 학교확대운영위원회, 총동문회 등도 연이어 성명을 발표하고 교육부의 사과와 인사철회를 촉구했다. 매주 목요일에는 교수, 학생들이 함께 하는 촛불집회가 열렸고 지난 7일에는 학생·교수·동문대표들이 교육부를 항의방문했다. 좋은교사운동,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 등 교육시민단체와 국공립대교수회연합회, 지역거점국립대학교 교수회연합회 등도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교내 곳곳에는 박 국장의 자진철회를 요구하는 플래카드가 걸렸다.

매주 화요일 열리는 교원대 교무회의는 교무위원 절반 이상이 참석을 거부하며 파행됐다. 교육부 공무원으로서 맡은 바 직분에 충실했던 것뿐이라며 자진사퇴를 거부했던 박 국장은 지난 11일 교무회의에서 “저도 괴로운 상황이고 교육부에서 저의 인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원대 구성원들은 인사규탄 시위를 멈추고, 오는 20일 교수와 학생들이 함께 인사철회를 자축하는 마지막 촛불집회를 열 계획이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704141512001&code=940401#csidxfbcf4c062a59500b29798926306a002

 
   

교원대 사무국장 인사 철회…학생들 “노력의 결실”

정의당 “철회 환영…구성원 노력에 경의”

(청주=뉴스1) 김용빈 기자 | 2017-04-14 19:02 송고

 
한국교원대학교 교수협의회와 학생회 등 구성원들이 7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집회를 갖고 교육부에 박성민 전 역사교육정상화 추진단 부단장의 교원대 사무국장 발령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2017.4.7/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한국교원대 사무국장으로 발령받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실무책임자 박성민씨의 인사가 철회되면서 구성원은 물론 정치권에서도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14일 교육부에 따르면 박성민 한국교원대 사무국장의 인사를 취소하고 수일 내 새로 발령낸다. 이날 이준식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류희찬 한국교원대 총장에게 박 국장의 인사발령 철회 방침을 직접 전달했다.

이 소식이 알려진 뒤 박 사무국장 인사철회를 요구하며 집회를 이어왔던 교원대 학생들은 "기쁘다"는 말을 연발했다. 

역사교육과 학생회장 정주은 학생은 <뉴스1>과의 전화통화에서 “그동안의 노력의 결실을 이뤘다. 믿기지 않다가도 기쁘다”면서 “대학원생부터 졸업생들까지 모두 함께 기쁨을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정의당도 이날 논평을 내 “박성민 사무국장 발령을 철회시키기 위해 애써온 교원대 구성원들의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며 “다시는 이 같이 박근혜 정권의 적폐청산 대상이 피신하듯 지역으로 숨어드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역사교육정상화추진단 부단장으로 활동한 박 사무국장은 지난달 17일 교원대 사무국장으로 발령됐다.

박 사무국장은 지난해 말 국회 토론회에서 "해방 이후 우리의 성취나 노력, 소중한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우리 아이들이 모른다" "설렁설렁 가르치고, 가르치는 내용도 좌편향으로 가르치니 역사인식이 없고 북한에 대한 개념도 없다" "촛불집회를 한다니까 우르르 가서 막 얘기를 한다"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에 학내 구성원들은 물론 졸업생과 시민사회단체, 정치권 등에서도 크게 반발해왔다. 지난 7일에는 교수 149명, 학생 1400명의 발령철회 서명을 교육부에 전달하기도 했다.


vin06@

   




목록